본문 바로가기

Review/맛집리뷰

버거킹 스태커와퍼 시식 후기! 미국 맥도날드 블랙 앵거스 빅맥이 느껴졌던 맛!!

반응형

 

 

운동 후 햄버거를 먹으면 근육성장에 좋다는 기사를 본 적이 있다. 그 후로 헬스장에서 운동을 열심히 한 날에는 햄버거를 하나씩 사가곤 했는데, 얼마 전부터 먹어봐야지 생각했던 스태커 와퍼가 떠올라 스태커와퍼2에 도전을 해봤습니다.

 

 

 

스태커와퍼2 양

저는 평소 비빔면 1개는 부족하고 2개를 끓이면 살짝 많지만 다 먹을 수는 있는 평범한 남자입니다. 헬스장에서 버거킹으로 가면서 배고픔을 극대화하기 위하여 스태커와퍼를 검색했는데 스태커와퍼가 양이 많다는 글들을 대다수여서 스태커 와퍼 2~4중 2를 먹어야겠다고 생각했어요. 버거킹에 도착하고 스태커와퍼2 세트에서 감자튀김은 코울슬로로 체인지, 코카콜라는 스프라이트로 체인지 후 주문. 약 5분 후 주문한 스태커와퍼2가 나왔고, 첫인상은 일반 와퍼보단 조금 크지만 '생각보다 크지 않은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하지만 스태커와퍼2를 다 먹어 갈 때쯤 상당한 배부름이 몰려왔고 느끼함도 상당해 만약 코올슬로를 주문하지 않았다면 힘들게 클리어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개인적인 추천으로 자신이 비빔면을 2개 먹을수 있다 -> 스태커와퍼2 도전, 비빔면을 2개 이상 먹지만 느끼한 건 못 먹는다 -> 스태커와퍼2 도전, 비빔면 2개 이상 먹으며 느끼한 것도 잘 먹는다 -> 스태커와퍼3 or 스태커와퍼4 도전을 하시는 것이 좋다고 생각해요.

 

 

스태커와퍼 맛

혹시 미국이나 캐나다에서 맥도널드에 가보신 분 있으신가요. 저는 스태커와퍼를 먹으면서 밴쿠버나 시애틀에서 먹었던 맥도날드 빅맥 맛이 떠올랐습니다. 평소 불고기버거를 먹으면 치즈맛이 부족하고 느끼고, 치즈버거를 먹으면 고기 패티 맛이 부족하다고 느꼈는데 스태커와퍼는 개인적으로 딱 알맞았던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제 취향은 맘스터치보단 롯데리아 불고기버거를 좋아하고, 뉴욕버거나 빅맥버거를 좋아합니다.

스태커와퍼2

 

 

스태커와퍼 가격

스태커와퍼는 뒤에 숫자 2~4가 붙는데, 숫자는 패티의 개수를 의미하며 가격은 스태커와퍼 단품 기준으로 스태커와퍼2가 8,500원, 스태커와퍼3이 10,500원, 스태커와퍼4가 12,500원입니다. 또 스태커와퍼 세트로 주문 시 R세트는 2천 원이 추가되고, L세트는 기억이 가물가물해서..

단면

 

 

칼로리
제품명 중량(g/ml) 열량(Kcal) 포화지방(g)
스태커2 와퍼 424 1080 29.3(195)
스태커3 와퍼 544 1421 42.1(271)
스태커4 와퍼 650 1707 51.8(345)

헬스장에서 러닝머신을 20분동안 해야 100Kcal이 소모되던데 제가 먹었던 버거 열량이 1080kcal이었네요ㅋㅋ. 

 

개인적으로 스태커와퍼2 버거 자체로는 맛있었지만 한 개를 다 먹고 배부림이 몰려와 맛있었다는 느낌을 받기 힘들었던 것 같아요. 만약 자신이 스태커 와퍼를 맛있게 먹고 싶다면 친구나 연인과 함께 나눠먹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반응형